지주연, 지난해 이혼 사실 고백
"섣부른 상태에서 했던 것 같아"
장진희 딸 있다고 밝혀
"엄마라는 단어 아직 어렵다"
지주연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지주연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배우 지주연과 장진희가 큰 용기를 냈다. 두 사람은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각각 이혼 사실과 싱글맘임을 밝혔다.

지난 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서정희, 서동주, 지주연, 장진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지주연은 "지난해 조용히 결혼했고 굉장히 빠른 시기에 이별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배우로서 만족할 만한 성공을 못 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섣부른 상태에서 결혼을 했던 것 같다"며 "나를 돌아보는 계기이자 내 모든 인생관을 바꾼 계기가 됐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연애 때 이별하면 나만 아프지만 이혼은 부모님도 아파하신다. 내가 받아들일 때 생채기가 남으니까 '엄마 때문이야'라는 말을 계속하게 되더라. 남 탓은 하고 싶은 데 사실 제일 만만한 게 엄마고. 엄마는 홧김에 하는 말에도 '나 때문에 저렇게 된 걸까'라며 자책하시더라. 어떻게 보면 나보다 가장 상처받았던 건 우리 엄마, 아빠가 아닐까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지주연 엄마의 영상 편지가 깜짝 공개됐다. 어릴 때부터 자랑스러운 딸이었는데 칭찬을 거의 안 해준 것 같다며 미안하고 사랑한다고 말하는 영상 속 엄마의 모습을 보며 지주연은 눈물을 흘렸다.
장진희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장진희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같은 날 장진희는 싱글맘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나는 딸이 있다. 주변 지인들은 다 아는데 공식적으로 얘기를 꺼낸 건 처음이다. 딸은 12세, 초등학교 5학년이고 이혼한 지는 10년 됐다"며 "얘기를 하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다"고 밝혔다.

장진희는 "아이가 나한테 '왜 내가 엄마 딸인 걸 아무도 모르냐'고 하더라. 사실 연기를 시작하게 된 것도 아이가 내가 일하는 걸 너무 좋아해서다. 내가 모델 일을 했을 때 검색했던 기록이 업데이트가 안 되니까 '엄마 요새 왜 일 안 하냐'고 하더라. 그래서 하고 싶은 게 무엇일지 생각했고, 아이의 말에 힘입어 과감하게 도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엄마라는 단어가 사실 나한테 너무 크다. 지금도 약간 어렵다. 엄마라는 단어는 무조건적인 단어이지 않냐"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장진희는 딸에게 "엄마가 드디어 방송에서 얘기했다. 마음 많이 힘들 텐데 예쁘게 얘기해줘서 고맙다. 사랑한다"라고 영상 편지를 남겼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