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지수원, 최명길(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아한 모녀' 지수원, 최명길(사진=방송 화면 캡처)


지수원이 최명길과 조경숙의 아기를 바꿔치기했다.

5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 정미애(최명길 분)와 조윤경(조경숙)은 같은 날 비슷한 시간에 조산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당직이었던 서은하(지수원)는 호출을 늦게 발견하고 급히 병원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도착했을 때는 조윤경의 아들은 이미 죽어있었다. 이후 서은하는 아버지의 명령으로 아기를 바꿔치기했다.

이 모습을 정미애의 고향 친구인 간호사에게 들켰다. 서은하는 간호사에게 아픈 딸을 외국에서 치료받게 해주겠다고 권유했고, 간호사는 고민했으나 거부하려했다. 서은하는 "재벌가 자식으로 자라는 게 이 아이에게도 더 좋지 않겠냐"고 물었고, 간호사는 끝내 정미애에게 아기가 죽었다고 고했다.

정미애는 "어제까지만 해도 건강했는데, 점점 좋아지고 있었는데 무슨 소리냐"며 오열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