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이상민이 녹화 중 봉변을 당해 충격에 빠졌다.

오는 6일(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두 번째 한 끼 도전에 나선 이상민과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선 배우 최진혁이 밥동무로 출연해 이천시 신둔면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밥동무를 만난 이경규는 이상민과 최진혁의 관계를 궁금해 했다. 이에 이상민은 9년 전 노래를 갖고 싶다던 최진혁과 함께 음반 작업을 했었던 과거를 밝히며 두 사람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또한 이상민은 최진혁의 노래 실력을 칭찬하며 자연스럽게 노래를 시켰고, 최진혁은 기다렸다는 듯이 발라드를 부르며 매력을 발산했다.

한편 이상민은 아끼는 신발로 동물의 변을 밟아 웃음을 더했다. 이상민은 모은 신발만 200여 켤레에 달하는 신발 마니아로 알려져 있다. 이에 강호동은 “변을 밟으면 재수가 없다고 했다”며 이상민을 놀려댔고, 이경규 역시 “같은 팀을 해야 되나, 말아야 되나”라며 고민하기도 했다. 이어 스멀스멀 퍼지는 냄새에 모두 이상민을 멀리하기 시작했고, 이상민은 점점 녹화에 집중하지 못하며 결국 신발을 벗고 오염물을 처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상 최초 녹화 도중 봉변(?)을 당한 이상민의 운명은 6일(수)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