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찾아줘’ 유재명 “이영애와의 모든 순간이 행복”
유재명, 14년만에 스크린 복귀한 이영애와 호흡
이영애 "14년 만에 스크린 복귀, 만감 교차"
'나를 찾아줘' 유재명 "14년 만에 복귀 이영애와 호흡, 아직도 믿기지 않아"

'나를 찾아줘' 유재명이 이영애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배우 유재명은 4일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된 영화 '나를 찾아줘' 제작보고회에서 "이영애 선배와 함께 연기를 했다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여성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디스커버리 섹션에 초청돼 "촘촘한 스토리에 예측하기 힘든 반전이 가득찬 영화"라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영화 '친절한 금자씨' 이후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영애가 주인공 정연 역을 맡았다. 또 연기파 배우 유재명, 박해준의 열연이 더해져 2019년 최고의 스릴러가 탄생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영애는 박찬욱 감독의 복수 3부작 대미를 장식했던 '친절한 금자씨' 이후 차기작에 대해 꾸준히 높은 기대와 관심을 모아왔던 배우다. 14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쌍둥이 엄마로 출산과 육아를 겪은 이영애는 '나를 찾아줘'를 통해 아이를 잃어버린 엄마의 아픔부터 자신을 경계하는 낯선 사람들 속에 진실을 찾고자 하는 강인함까지 세밀하게 표현해냈다.

유재명은 홍경장 역을 연기했다. 홍경장은 나름의 규칙으로 유지해오던 곳이 정연의 등장으로 균열이 생기면서 불편함을 겪는 인물이다. 유재명은 특유의 일상적이면서도 서늘함을 느끼는 연기로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유재명은 이영애에 대해 "연극할 때 어떤 배우가 등장하면 그걸로 끝이 난다고 하는데, 영화를 하면서 선배의 눈빛과 호흡을 보는 것만으로도 무언가 다르다는 걸 느꼈다"며 존재감이 다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영애 선배가 촬영장에서 상상 이상의 행복감을 줬다"며 "역시 이영애 선배라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연출자인 김승우 감독은 '나를 찾아줘'를 통해 장편 데뷔를 하는 신인 감독이다. 첫 작품임에도 불구, 견고하게 짜여진 구성으로 시작부터 끝까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감춰진 진실이 드러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이어지는 반전으로 영화적 묘미를 더했다는 평을 받는다.

김승우 감독은 "이영애 배우는 저에게도 판타지였다"며 "14년 만의 복귀작을 택하는데 '감히 제가'라는 생각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이영애 배우와 함께하는 작업이 모든게 인상적이었다"며 "등장만으로 프레임안의 공기를 바꿨다. 몸을 던지는 혼신의 연기를 해줬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 "마무리 편집을 하면서도 굉장히 감탄했다"며 "분명 관객분들이 이해하시고 느낄 부분이라 생각해서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나를 찾아줘'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