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녹화서 멤버들 연애담 소개
김종국, 반전 로맨티스트 면모
SBS '런닝맨' 김종국 /사진=SBS 제공

SBS '런닝맨' 김종국 /사진=SBS 제공

김종국이 로맨티스트 면모를 뽐낸다.

3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의 설레는 연애담이 소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지석진은 "유재석의 소개로 현재의 아내와 결혼했다"며 연애담 화두를 던졌다. 이후 멤버들이 각자 자신의 연애담을 밝히던 중 김종국이 깜짝 고백으로 모두를 경악하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종국은 "여자 친구에게 아낌없이 애정표현 하는 스타일"이라며 "여자친구가 앞에 있으면 계속 사진을 찍는다. 그럼 여자친구가 '자꾸 왜 찍냐'며 피하는데 그럼 '난 예쁜 건 꼭 찍어야 해'라고 말해준다"고 밝혔다.

'근육맨'의 반전 면모에 경악을 금치 못하는 멤버들 사이에서 유난히 환호하던 유재석은 "'X맨' 때 '당연하지' 내공이 그냥 어디서 나온 게 아니다"라고 덧붙여 김종국의 로맨티스트 내공을 입증했다.

이어 전소민 역시 '심쿵'했던 연애담을 공개했는데 "전 남자친구가 부대찌개를 먹으면서 나에게 '넌 라면을 예쁘게 부순다'고 하더라. 그래서 그 이후에 라면만 보면 부쉈다"고 고백해 폭소를 자아냈다.

'런닝맨' 멤버들의 폭소만발 러브 스토리는 이날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