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김희선 인스타그램

사진=김희선 인스타그램

사진=김희선 인스타그램

배우 김희선이 핼러윈을 즐겼다.

김희선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제일 신났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희선은 영화 ‘말레피센트’ 속 캐릭터인 말레피센트 모습을 재현했다. 검은색 망토를 두르고 뿔을 착용했음에도 여전히 여신 같은 자태를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를 본 팬들은 “늙지를 않네” “뭘 해도 여신” “은근 잘 어울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희선은 지난해 방송된 tvN ‘나인룸’에 출연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