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속 드라마, '능소화'의 시작
사뭇 달라진 세 사람의 '묘한 기류'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김혜윤 이재욱 /사진=MBC 제공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김혜윤 이재욱 /사진=MBC 제공

'어쩌다 발견한 하루' 주연 3인방이 이번엔 청춘 사극물로 돌아온다.

31일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는 김혜윤(은단오 역)과 로운(하루 역), 이재욱(백경 역)이 드라마 속 드라마 '능소화'로 사극 연기를 선보인다.

이에 앞서 공개된 '능소화' 포스터 사진에는 고운 한복 자태를 자랑하는 김혜윤, 사연을 가진 듯한 깊은 눈빛을 지닌 로운과 이재욱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김혜윤은 남다른 한복 맵시로 단아한 매력을 발산했다. 사극에서는 조심스럽고 차분한 성격으로 현재와는 다른 면모를 예고했다.

로운과 이재욱은 더 깊어진 눈빛과 진중한 모습으로 남성미를 물씬 풍기며 색다른 매력을 선사한다고. 두 사람은 완벽한 한복 자태뿐만 아니라 귀를 달콤하게 할 사극 말투로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처럼 청량한 학원물에 이어 신비스러운 사극까지 공개되며 다채로운 '어하루' 전개에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전까지 김혜윤의 시점으로 흘러갔던 극의 흐름과는 달리, '능소화'에서는 로운의 시점으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수수께끼 같았던 로운의 속마음이 어떻게 그려질지가 관전 포인트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