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기억 찾은 로운과 김혜윤
가슴 설레는 연기 선보여
이재욱vs로운, 날카로운 신경전도 볼거리
'어하루 이재욱' /사진=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영상 캡처

'어하루 이재욱' /사진=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영상 캡처

'어쩌다 발견한 하루(어하루)'에서 기억을 찾고 다시 돌아온 로운과 김혜윤이 달달 케미를 선보이는 가운데 긴장감 넘치는 이재욱의 모습이 더해져 극의 몰입도를 한층 높아지고 있다.

MBC 수목드라마 '어하루'가 풋풋하고 가슴 설레는 청춘들의 사랑 이야기와 물오른 전개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10월 4주차 TV 드라마 화제성 1위에 등극하며 2주 연속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지난 30일 방송된 17, 18회에서도 2049 시청률 전체 2위를 기록하며 지치지 않는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기억을 되찾고 다시 돌아온 하루(로운 분)와 은단오(김혜윤 분)의 가슴 설레는 장면들이 이어지며 두근거림을 불러일으켰다. 하루는 자신이 돌아왔다는 사실에 펑펑 울다가 그가 다시 떠나갈까 봐 불안해하는 은단오의 손을 꼭 붙잡고 "이제 아무데도 안 가"라고 말하며 단호한 태도로 사랑을 지킬 것을 다짐해 '단하루 커플'의 본격적인 관계 진전을 예고했다.

또다시 자아를 찾은 하루와 이를 눈치채지 못한 백경(이재욱 분)의 날카로운 신경전이 펼쳐지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하루는 백경과의 대립 구도에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는 단단한 모습을 보이며 또 한 번의 반전을 선사했다. 특히 '스테이지'에서는 언제나 백경에게 은단오를 양보할 수밖에 없는 그가 '쉐도우'에서는 언제나 은단오의 곁을 지키며 직진남의 면모를 선보여 안방극장 여심을 설레게 했다.

하지만 점점 가까워지는 단오와 하루의 관계와는 달리, 심장병을 앓는 은단오의 마지막이 얼마 남지 않았음이 암시됐다. 매일매일 조금씩 쌓여 가는 추억을 소중하게 여기며 하루와의 내일을 기대하던 은단오는 가슴에 밀려드는 통증을 참으며 괴로워하는 모습으로 불안감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과연 은단오가 설정값인 심장병을 이겨내고 하루와의 사랑을 이뤄낼 수 있을지, 남은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증폭됐다.

한편 18회 말미에는 사랑의 라이벌인 백경 앞에서 은단오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확실하게 하며 정면 승부를 선언한 하루의 모습이 등장, 시청자들의 심장박동 지수를 높이는 또 다른 레전드 엔딩을 탄생시켰다.

방송이 종료된 후 시청자들은 "하루가 '대형견'에서 직진남으로 진화했다", "단오와 하루의 달달 케미에 연애 세포가 살아나는 것 같았다", "하루가 정면 승부를 택했으니 백경도 이제 마음을 드러낼 차례인가"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며 31일 방송될 19, 20회에 대한 강한 기대를 드러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