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조하나, 브루노에 한국의 美 전파
김도균 기타 연주에 즉흥 몸짓 "이것이 단아함"
조하나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조하나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한국무용가 조하나의 춤선에 브루노가 감탄을 표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무용수 조하나의 춤사위에 브루노와 김도균의 감탄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는 먼저 도착한 김도균과 브루노가 조하나를 맞이했다. 조하나는 브루노를 향해 "새 신랑 같이 하고 왔다"며 미소 지었다. 브루노는 "누나(조하나)가 오는 줄 알아서"라고 팬심을 가득 보였다.

브루노와 첫 통성명을 시작한 조하나는 "나는 고향이 진도"라고 말했고, 김도균은 "진도가 전통음악의 중요한 지역"이라고 덧붙였다.

조하나는 춤에 관한 질문에 "나는 한영숙류다"라며 한국무용에 대해 설명하기 시작했다. 조하나는 "한영숙류는 단아하다. 테크닉보다는 한국적인 정서"라고 말했다. 그러나 브루노는 '단아함'이라는 단어를 이해하지 못했고 조하나는 김도균의 기타 연주에 맞추어 몸선으로 '단아함'을 묘사해 냈다.

조하나의 춤을 본 브루노는 "너무 아름답다. 단아 좋다"며 박수갈채를 보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