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VIP’ 이청아. /사진제공=SBS 방송 캡처

‘VIP’ 이청아. /사진제공=SBS 방송 캡처

‘VIP’ 이청아. /사진제공=SBS 방송 캡처

SBS 새월화드라마 ‘VIP’에서 배우 이청아가 카리스마 넘치는 커리어우먼으로 변신했다.

지난 28일 처음 방송된 ‘VIP’에서 이청아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프로페셔널로 중무장한 전담팀 1등 트렌드세터 이현아 역으로 안방극장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청아는 VIP 전담이 천직이라고 생각하는 성운백화점 VIP 전담팀 과장 이현아로 등장해 카리스마 넘치는 커리어우먼의 면모를 선보였다. 사사로운 감정을 배제한 시크하고 도도한 모습으로 팀 내 에이스답게 일사천리로 일을 처리하는 완벽한 모습은 물론 남다른 자신감과 당당함으로 강력한 걸크러쉬 매력을 드러내며 새로운 캐릭터 연기 변신의 성공적인 첫 걸음을 알렸다.

입사 동기인 나정선(장나라)과의 묘한 기류, 신입인 마상우(신재하)의 눈치 없고 엉뚱한 행동들에 돌직구 날리는 모습 등 솔직함과 쿨함 가득한 캐릭터 연기로 매력을 자랑했다. 또한 시크한 표정, 담담한 어조, 세심한 시선처리와 손끝 제스처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관능적이고 도회적인 매력이 가득했던 강렬한 첫 등장은 이청아가 그간 선보였던 캐릭터와는 180도 다른 이미지. 독보적인 존재감은 물론 이청아의 과감한 연기 변주를 엿볼 수 있었다. 또한 트렌드세터라는 설정에 맞게 이청아의 도회적인 커리어우먼룩은 드라마의 보는 재미를 더했다.

그동안 따뜻하고 소박한 인물을 주로 연기해온 이청아는 “겉으로는 감정이 잘 드러나지 않고 차가워 보이는 캐릭터지만 내면적으로는 사람 이청아와도 많이 닮아있는 인물이라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아주 즐겁고 신난다”고 밝혔다. 애정을 담아 그려낸만큼 그의 캐릭터 연기 변신이 반갑다는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졌으며 앞으로 어떤 매력들을 선보일지 안방극장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VIP’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