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어스, 눈에 띄는 글로벌 행보
일본 데뷔 싱글 판매량 6만장 돌파
11월 초 미주 6개 도시 투어 예정
'무대 천재' 수식어 달고 꾸준한 성장
그룹 원어스 /사진=RBW 제공

그룹 원어스 /사진=RBW 제공

그룹 원어스(ONEUS)가 일본 데뷔 청신호를 밝혔다.

소속사 RBW는 "지난 8월 일본에서 정식 데뷔한 원어스의 데뷔 싱글 '트와일라잇(Twilight)'이 6만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한국인 멤버로 구성된 신인 그룹으로는 이례적이고 고무적인 성과다. 데뷔 싱글 발매 당일에는 오리콘 데일리 차트 3위 진입하는 등 성공적인 일본 데뷔에 초석을 다졌다"라고 밝혔다.

원어스는 지난 8월 7일 데뷔 싱글 '트와일라잇'으로 일본 시장에 정식 데뷔했다. 당시 일본 도쿄 토요스 핏에서 개최된 2000석 규모의 쇼케이스 공연을 전석 매진시키는 것은 물론, 발매 당일 일본 타워레코드 전 점포 종합 판매랭킹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처럼 원어스는 올해 1월 국내에서 성공적인 데뷔한 데 이어 8월 일본 데뷔에서도 호성적을 보이며 차세대 K팝 가수로서의 두각을 나타냈다. 또 11월 초 미주 6개 도시 투어를 앞둔 만큼 향후 이들의 글로벌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올해 1월 가요계에 데뷔한 원어스는 '어스(US)' 3부작을 통해 꾸준하게 성장하며 뛰어난 노래 실력과 에너제틱한 퍼포먼스로 '무대 천재'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최근에는 신곡 '가자(LIT)'로 한국적인 멋과 흥을 살린 퍼포먼스를 앞세워 미국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와 월드 앨범 차트에 진입하는 등 '글로벌 대세'로 떠올랐다.

원어스는 미주 투어를 위해 '가자' 활동을 마무리 중에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