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설 '사실무근'
"싸울만큼 안 친해"
JTBC '아는 형님' 가인 나르샤 불화설 해명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JTBC '아는 형님' 가인 나르샤 불화설 해명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의 가인과 나르샤가 불화설의 진실을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브라운아이드걸스가 출연, 4년 만에 완전체로 예능에 모습을 드러냈다.

14년 동안 교체 없이 팀을 유지해 온 만큼 멤버들 간 관계에 대한 궁금증이 컸다. 더욱이 브라운아이드걸스는 네 멤버 모두 세 보이는 캐릭터로 이따금 불화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민경훈은 "솔직히 싸웠지?"라며 가인과 나르샤 사이를 물었다. 나르샤는 "우리가 싸울 만큼 안 친하다. 싸우는 것도 맨날 붙어 있으면서 티격태격해야 하는데 우린 그렇지 않다"고 부인했다.

김영철도 "나르샤와 가인의 사이가 좋지 않다는 소문을 들었다"며 불화설 꼭 집어 언급했다. 이에 나르샤는 "사이가 안 좋은 게 아니라 싸울 것 같은 센 이미지에서 나온 이야기"라고 딱 잘라 말했다.

다만 의견 충돌은 어느 그룹에나 있는 법. 가인은 "기 싸움 정도의 의견 충돌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를 들면 각자가 생각하는 섹시의 의미가 다르다. 나는 다 가렸을 때 은근슬쩍 나오는 섹시를 좋아하는데 나르샤 언니는 위에 팍 뒤로 팍"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