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만의 복귀에 냉담했던 대중
신곡 피처링한 송가인 향한 원성도
음원차트에서는 '올킬'
MC몽 차트 올킬/ 사진=한경DB

MC몽 차트 올킬/ 사진=한경DB

MC몽을 향한 댓글 반응은 여전히 차갑기만 하지만, 음원차트는 그의 노래들로 가득 차 있다.

지난 25일 발매된 MC몽의 여덟 번째 정규앨범 '채널8(CHANNEL8)' 타이틀곡 '인기'가 26일 오전 9시 기준 멜론을 비롯해 지니, 벅스, 소리바다, 플로 등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 1위를 기록했다.

또 다른 타이틀곡 '샤넬'로도 멜론, 지니, 벅스, 소리바다 등에서 2위를 기록했으며, 수록곡 '내 생애 가장 행복한 시간 파트2', '무인도', '온도', '존버', '알아' 등 전곡 실시간 차트 상위권 진입에 성공하는 기염을 토했다.

8년 만에 복귀한 MC몽을 향한 냉담한 시선과는 상반된 결과다. 지난 2010년 병역 기피 논란으로 방송 활동을 중단한 그는 줄곧 대중의 싸늘한 시선을 받아 왔다. 이를 의식한 듯 지난 2014년 정규 6집으로 컴백했을 때에는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5년의 세월이 더 흘러 마침내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MC몽이었지만, 대중의 반응도 여전히 싸늘했다. 이번 신곡 '인기'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송가인에게까지 "실망이다"라며 비판 여론이 이어지기도.

MC몽은 전날 정규 8집 '채널8'(CHANNEL8)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음악만이 숨 쉬게 해줬고, 음악 말고는 할 줄 아는 게 없다"며 "모든 사람에게 이해를 받거나 용서받을 수 없다는 걸 안다. 하지만 누군가에게라도 용서받거나 이해받을 수 있다면, 음악으로 갚겠다기보다, 음악을 하고 싶다고 말하고 싶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그 솔직함이 통하기 시작하는 것일까. 일각에서는 '노이즈 마케팅', '불편한 관심'이라는 지적도 있지만, 이 아이러니한 상황은 MC몽의 정면돌파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이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