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만남에 적극적으로 호감 표시
"카메라 빼 달라" 제안도
TV조선 '연애의 맛3' 정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TV조선 '연애의 맛3' 정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연애의 맛3' 정준이 역대급 직진남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이하 '연애의 맛3')에서는 정준과 김유지가 처음 만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준은 "나는 정말 데이트하러 나온 것이다. 원래 거짓말을 못 하고 속이는 것도 못 한다"며 시작부터 돌직구를 던졌다. 이에 김유지도 "솔직한 게 좋다"고 맞장구를 쳤다.

정준은 김유지가 카메라를 어색해하자 "카메라 빼 달라"고 제안하는가 하면, 더워하는 김유지를 위해 제작진을 두고 밖으로 나가는 등 오로지 김유지에게 맞춰 움직였다.

함께 밥을 먹을 때도 김유지를 위해 음식을 잘게 잘라줬고 이를 보고 있던 박나래는 "몸에 매너가 배어 있다"고 칭찬했다. 심지어 "체할까 봐 걱정된다. 그냥 벗고 먹어라"라며 마이크 벨트를 빼고 식사를 하라고 조언하기까지.

그런 정준을 향해 김유지도 마음을 열었다. 정준은 남자친구가 생기면 놀이공원을 가고 싶다는 김유지의 말에 곧바로 "내일모레 놀이공원 가자"고 제안했고 김유지는 바로 승낙했다.

이를 본 패널들은 "'연애의 맛' 출연자 중 역대급 진도 아니냐"면서 "세 번째 만남에는 해외 갈 것 같다. 아니면 갑자기 '저희 결혼했다'고 연락 오는 거 아니냐"고 놀라워했다.

패널들도 놀라게 한 정준의 '직진'에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 발전에도 기대가 커졌다. 한 가지 걸리는 것은 나이 차. 정확히 방송에서 공개되진 않았으나 김유지의 나이는 28세로 추정돼 두 사람은 12~14세가량 차이가 난다.

그러나 앞서 '연애의 맛'을 통해 결혼까지 골인한 이필모와 서수연 역시 14세 차이를 뛰어넘은바. 정준과 김유지도 나이 차를 극복할지 관심이 쏠린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