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발견한 하루' 백경 역 이재욱
'서브병' 유발자로 급부상
단오 곁 지키는 안타까운 모습 포착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이재욱 /사진=MBC 제공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이재욱 /사진=MBC 제공

'어쩌다 발견한 하루(어하루)' 배우 이재욱이 본격 서브병 유발자로 활약에 나섰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어하루'에서는 하루(로운 분) 때문에 힘들어하는 단오(김혜윤 분)와, 그런 단오의 곁을 지키려는 백경(이재욱 분)의 안타까운 모습이 그려졌다.

자아를 찾은 백경은 스테이지가 아닌 쉐도우에서도 단오를 찾아가, 하루의 부재로 힘들어하는 단오의 곁을 지켰다.

백경은 아침 등교길에 단오의 집에 들러, 어릴 적 약을 먹기 힘들어하는 단오에게 자신이 주문을 외워주던 일을 회상하며 "다 기억나. 만화 장면 안에서의 너도, 밖에서의 너도"라고 스테이지에서는 전하지 못했던 진심을 내비쳤다.

이어 백경은 두 가족이 함께하는 자리에서 진심이 아닌 말을 내뱉으며 힘들어하는 단오에게 "나랑 있던 장면 중에 단 한순간도 진짜 넌 없어?"라며 단오의 진심을 확인하고 싶어했다. 하지만 "작가의 뜻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는 단오의 말에 상처받은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재욱은 극 중 백경의 스테이지와 쉐도우에서 미묘한 온도 차를 섬세하게 표현해내, 다소 과격하게 보일 수 있는 캐릭터에 개연성을 더하며 시청자들의 호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이재욱이 활약 중인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