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데뷔 후 첫 관찰 예능 출연
'보고 또 보고'에서 모녀로 호흡
"이제 우리 큰 딸도 행복해야지"
MBN '모던 패밀리' 박원숙 성현아 /사진=MBN 제공

MBN '모던 패밀리' 박원숙 성현아 /사진=MBN 제공

박원숙이 20여 년 만에 만난 성현아에게 따듯한 위로의 말을 건넨다.

25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모던 패밀리'에서는 박원숙이 자신을 만나러 남해까지 찾아온 성현아와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두 사람은 지난 1999년 종영한 국민 드라마 '보고 또 보고'에서 모녀지간으로 호흡을 맞추며 큰 사랑을 받았던 사이다.

데뷔 후 한 번도 관찰 예능에 출연한 적 없는 성현아가 '모던 패밀리'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바로 박원숙. 그는 친정 엄마처럼 따뜻한 마음으로 자신을 대해준 박원숙에 대한 믿음과 그리움으로 출연을 결심했다고.

남해에서 '모녀 상봉'한 두 사람은 서로를 보자마자 눈을 꼭 감고 끌어안는다. 박원숙은 "현아야, 그대로네"라고, 성현아는 "선생님도 하나도 안 변하셨어요"라고 말하며 오랜 그리움을 쏟아낸다.

20여 년 만의 재회인 만큼 성현아는 박원숙을 위해 해물 칼국수를 직접 대접하기 위해 양손 무겁게 장을 봐 온다. 한 보따리 짐을 들고 박원숙의 집에 들어간 성현아는 예전 드라마 활동 때 함께 찍었던 사진들을 꺼내 보이며 둘만의 추억을 소환한다.

성현아는 지난 십여 년간 여러 아픔을 겪고 여덟 살 아들을 예쁘게 키워낸 근황을 털어놓다가 "어떤 힘든 상황도 버티게 해주는 삶의 원동력이 바로 아들"이라며 덤덤히 미소 짓는다.

성현아의 속내를 묵묵히 듣던 박원숙은 "잘 이겨냈어. 이제 우리 큰 딸도 행복해야지"라며 성현아의 뺨을 살며시 어루만진다고.

20여 년 만에 만나도 이심전심으로 전해진 두 사람의 이야기는 25일 밤 11시에 확인할 수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