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마르트르 언덕에서 꽃피운 케미
예술적 감성으로 가득 채운 하루
MBC '나 혼자 산다' 한혜연 김충재 /사진=MBC 제공

MBC '나 혼자 산다' 한혜연 김충재 /사진=MBC 제공

한혜연과 김충재의 케미가 파리에서 폭발한다.

25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예술로 통한 한혜연과 김충재가 새로운 절친 탄생을 예고한다.

이들은 파리 시내 카페에서 만나 식사 도중 끊임없는 수다 삼매경으로 웃음을 안긴다. 서로의 근황을 묻던 중 한혜연은 김충재에게 애정이 잔뜩 담긴 거친 발언들을 투척, 격한 츤데레로 폭소를 터뜨린다.

관광명소에서 사진을 찍던 한혜연과 김충재는 다정한 모습으로 추억을 남기며 우정을 쌓는다. 그러던 중 한혜연의 갑작스러운 태세 전환에 급반전된 분위기로 웃음바다를 선사할 예정이다.

두 사람은 평소 한혜연의 버킷리스트였던 '몽마르트르에서 초상화 그리기'를 하러 출발, 각양각색의 화풍이 펼쳐져 있는 광장에 흠뻑 매료된다.

파리의 낭만과 운치를 한껏 느끼던 두 사람은 원하는 화풍의 화가를 찾아 작업을 시작한다. 화가 옆에서 김충재도 한혜연을 그린다고 해 두 예술가의 작품 결과가 궁금해진다.

색다른 찰떡궁합으로 시청자들을 홀릭시킬 한혜연과 김충재의 운치 가득한 일상은 25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