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즈 주은, 과거 논란에 사과
"무분별한 행동 깊이 뉘우치고 있다"
"팀에 피해가지 않도록 바른 생각 가질 것"

그룹 아리아즈 주은이 과거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아리아즈(윤지, 다원, 시현, 여리, 효경, 주은)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주은은 과거 언행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주은이 학생 신분임에도 술을 마시거나 담배를 피우는 등의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폭로글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기 때문이다. 주은이 음주, 흡연을 하거나 손가락 욕설을 하는 등의 사진도 공개됐다.

뿐만 아니라 해당 글에는 그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에 함께 출연했던 연습생 한혜리에 대한 험담을 하고 다녔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

이에 소속사인 스타제국의 레이블 라이징스타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주은은 과거 분별력 없는 행동을 했던 것에 대해 현재도 깊이 후회하며, 반성의 마음을 잊지 않고 있다"며 "꾸준한 관리 감독을 통해 주은이 올바른 생각을 갖고 성숙한 행동을 할 수 있도록 철저히 지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리아즈 주은 /사진=변성현 기자

아리아즈 주은 /사진=변성현 기자

쇼케이스 현장에서 결국 주은은 직접 입장을 밝히게 됐다. 그는 "제가 했었던 무분별한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반성을 하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팀에 피해가 가지 않게 바른 행동과 바른 생각을 가지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할 테니 예쁘게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주은은 응원을 부탁한다는 MC의 말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아리아즈는 이날 첫 번째 미니앨범 '그랜드 오페라(Grand Oprera)'를 발매하고 활동에 나선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