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보름, '라디오스타'서 엉뚱 매력 발산
"신점, 타로점보니 내후년에 결혼한다고…"
'라디오스타' 한보름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한보름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한보름이 엉뚱한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한보름을 비롯해 산악인 엄홍길, 개그맨 이봉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보름은 "내후년에 결혼할 예정이다. 날짜를 받아 놨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신점과 타로점을 봤는데 모두 내년 여름에 만나는 남자와 내후년에 결혼한다고 하더라"고 이유를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한보름은 "원래 이런 걸 잘 안 믿는다. 현경 언니가 보러 간다고 해서 따라갔다가 우연히 보게 돼 결혼을 언제 하는지만 알려 달라고 했다. 그리고 다음날 또 타로점을 보게 됐는데 같은 시기를 말하더라"며 "그 이야기를 들은 후 계속 만나는 남자분들을 보고 '이 사람이 내 남편인가?'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전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한보름은 취미 생활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사람을 잘 안 가린다. 돈이 없을 때 롱보드가 배우고 싶어서 모임에 가입했다"라면서 "모르는 분들과 스킨스쿠버 투어도 같이 갔다. 단체로 가면 싸게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에는 프리 다이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취미 때문에 대학교를 그만둔 사연도 공개했다. 한보름은 "연극영화과를 갔다가 뭔가 이대로 졸업하면 데뷔가 늦어질 것 같더라"며 뮤지컬을 배우고 싶어 대학교를 관두고 춤과 노래 연습에 매진하며 재즈댄스 자격증을 준비했다고 털어놨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