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박지훈, SBS '왕과 나'에서 아역으로 출연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 출연 중인 박지훈의 싱글즈 화보. /사진=싱글즈 제공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 출연 중인 박지훈의 싱글즈 화보. /사진=싱글즈 제공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하 '꽃파당')에서 고영수(박지훈 분)의 숨겨진 과거가 조금씩 드러나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꽃파당' 12회에서는 '꽃파당'에 대한 정보를 모으던 좌상 강몽구(정재성 분)가 고영수의 실체를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영수는 '칠놈'이라는 이름을 가진 현상금 백 냥짜리 수배범이었다. 고영수를 잡아들인 강몽구는 '꽃파당'에 대한 정보를 하나도 빠짐없이 말하라고 협박했다.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박지훈의 연기를 두고 호평을 이어갔다.

mi2c**** 아이디 사용자는 "박지훈의 연기가 소름돋는다. 꽃파당의 고영수가 칠놈이라니 놀랍다. 박지훈의 눈빛이 변하는 모습에 반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talq****은 "박지훈이 아역 배우 출신이다보니 연기를 잘하는 것 같다. 앞으로의 연기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지훈은 지난 2007년 SBS 드라마 '왕과 나'에서 어린 내시로 출연한 바 있다. 이후 2017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해 최종 순위 2위에 이름을 올리며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했다. 당시 박지훈은 '내 마음 속에 저장'이라는 유행어로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