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 사진=KBS2 방송화면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 사진=KBS2 방송화면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강태오가 극과 극의 온도차 연기로 ‘강태오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끌어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 강태오가 정체를 드러낸 차율무 캐릭터의 두 얼굴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했다.

이날 차율무는 능양군(훗날 인조)으로서 냉정한 카리스마와 동주바라기의 자상함을 동시에 보여주었다. 율무는 자신 앞에서 녹두(장동윤 분)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리는 동주(김소현 분)의 모습에 상처받고, 애절함을 애써 감추며 눈가를 닦아주었다.

하지만 따뜻한 모습도 잠시, 왜 왕이 되려 하냐 묻는 허윤(김태우)에게 율무는”나는 강력한 힘을 갖고 확실한 권세를 누리는 왕이 될거요”라며 자신의 욕망을 한치의 망설임 없이 드러냈다. 또 과부 민들레(송채윤)를 죽였냐고 묻는 천행수(윤유선)에게는 “가치를 다한 것은, 사라지는 것이 순리에 맞지 않겠느냐”며 서늘하고 냉정하게 대답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극단적인 방법을 서슴지 않는 율무의 냉혹한 면모를 엿볼 수 있게 했다.

극 중 강태오는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차율무에 빙의된 듯한 온도차 연기로 강렬한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특히 부드러운 목소리와 눈빛으로 동주를 향한 ‘애정’을 보여주고, 정체 공개 이후 욕망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며 완급을 조절한 연기로 극의 몰입감을 한층 더 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강태오는 차율무의 두 얼굴을 디테일하게 그려내어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