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미연 사과메시지 받은 사연 고백
"안티팬들이 DM으로 '그때는 미안했다' 하더라"
간미연 사과메시지 / 사진 =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간미연 사과메시지 / 사진 =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이 최근 안티팬들에게 사과메시지를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는 '국민요정' 특집으로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과 S.E.S. 출신 유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했다.

MC 김성주, 안정환은 요즘 온라인에서 1990년대, 2000년대 가요 다시보기 열풍이 불면서 유행하고 있는 '온라인 탑골공원'에 대해 언급했다. 간미연은 "요새 새롭게 팬이 된 친구들의 메시지가 온다. 그리고 예전의 잘못을 뉘우친다는 안티팬들의 메시지도 오더라"고 말해 궁금증을 샀다.

과거 간미연이 속한 베이비복스의 그룹의 인기가 컸기 때문에 크고 작은 논란이 항상 그녀를 따라다녔다. 특히 간미연의 안티팬 테러 사건은 9시 뉴스에 보도되는 등 사회적으로 충격을 자아내기도 했다.

간미연은 당시의 안티팬들이 결혼하거나 엄마가 되기도 했음을 전하며 "SNS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내가 철이 없었다. 결혼해서 아이를 키워보니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사과하더라"고 설명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편, 간미연은 1997년 베이비복스 정규앨범 '보이스 오브 익스프레션(Voice Of Xpression)'으로 데뷔해 인기를 모았다. 이후 연기자로도 활동 중이다. 11월, 3살 연하의 뮤지컬 배우 황바울과 3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