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공승연,김민재(사진=방송 화면 캡처)

'꽃파당' 공승연,김민재(사진=방송 화면 캡처)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 공승연이 김민재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2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에는 개똥(공승연 분)을 위로하는 마훈(김민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마훈은 개똥에게 "오라버니를 되찾기 위해 양반집 규수가 되려고 했다는 말이냐"고 물었다. 개똥은 "강낭자(고원희)가 개회에서 인정받으면 오라버니를 보내준다고 했다"고 답했다. 이어 "그거 말고는 오라버니를 찾아올 방법이 없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마훈은 "참지 마라. 힘들면 말하는 것이다. 말해도 힘들면 우는 것이다"며 "네가 괜찮아질 때까지 옆에 있을 것이다"고 위로했다.

한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조선 최고의 매파당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조선 혼담 대 사기극을 그린 드라마.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