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 시스터' 홍자, 친오빠 운동 시키며
입담·몸 개그 선보여
강호동, 홍자 삼남매 케미에 '박장대소'
'부라더 시스터' 홍자 / 사진=TV CHOSUN 제공

'부라더 시스터' 홍자 / 사진=TV CHOSUN 제공

'부라더 시스터'에 출연한 트로트 가수 홍자의 삼남매가 방송인 강호동을 사로잡는 '찰떡 케미'를 선보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부라더 시스터'에서 홍자는 거침없는 임답과 몸 개그를 서슴지 않으며 강호동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은 홍자와 여동생이 아침 일찍 오빠의 옥탑방을 급습하며 시작됐다. 이후 홍자 자매는 37년 만에 건강 검진을 받은 홍자 오빠에게 지방간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운동을 시키기 위해 공원을 방문했다.

홍자와 여동생은 육중한 오빠를 이끌고 동네 공원으로 향했다. 평소 '스쿼트 70개'를 뚝딱 해내는 홍자의 진두지휘 아래 오빠의 트레이닝은 시작됐고, 혹독한 트레이닝에 급격히 체력이 고갈된 홍자 오빠는 "집에 가자"를 연발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홍자 오빠는 운동을 하면서도 '비글 매력'을 숨기지 못했다. 몸 개그를 연상케 하는 운동 방법을 거침없이 선보이자 강호동과 조혜련은 "강호동, 이수근이 가도 못 살린다"며 어김없이 홍자 오빠의 예능감을 칭찬했다. 강호동은 "홍자 3남매는 보고 있어도 또 보고 싶다"고도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호동은 여러 차례 "어지간한 예능인들보다도 맛깔난다" "홍자 오빠 웃음은 세상을 웃게 하는 에너지" 등 홍자 오빠의 예능감을 극찬하며 팬심을 드러냈다.

극사실주의 패밀리쇼를 지향하는 가족 리얼리티 프로그램 예능 부라더 시스터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