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아버지 김충훈, 신곡 발표
아들 김수현 언급에 "누가 될까 조심스러워"
김수현 아버지 김충훈 "子 명성·이미지에 누 될까 부담스러워' 고백

배우 김수현의 아버지 김충훈씨가 가족사가 공개된 뒤 부담감을 전했다.

김수현의 아버지 김씨는 1980년대 록밴드 세븐돌핀스의 리드보컬로 유명세를 떨쳤다. 하지만 요즘 세대에겐 '김수현의 아버지'가 더 익숙하다.

최근 김충훈 씨는 더팩트와 인터뷰에서 아들 김수현이 톱스타가 된 것에 대해 "아비로서 당연히 고맙고 행복한 일"이라면서도 "제 이름과 함께 수현이가 언급돼 부담스럽기도 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들의 명성과 이미지에 누가 되지 않을까 싶다"면서 "부자지간이지만 각자의 길을 걷고 있다. 일적인 관계가 아닌 사적 대화만을 나눈다"고 덧붙였다.

김충현 씨는 어린 김수현에게 미안했던 일을 전했다. 그는 "2004년 김수현이 병원에서 수술을 받는다고 전화를 했었다. 큰 수술이 아니라고 해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클럽 형편상 제가 없으면 문을 닫아야 하는 곳이어서 미적거리다 그만 가보지 못했었다"고 말했다.

김충훈 씨는 김수현 외에도 '프로듀스 101' 출신 가수 김주나가 딸이다. 김수현과 김주나는 이복형제다.

김 씨는 최근 신곡 '나이가 든다는 게 화가나'를 발표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