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조유정,
설인아·류의현과 연기 앙상블
상큼발랄 매력 '막강 신예'
사풀인풀 (사진=방송캡처)

사풀인풀 (사진=방송캡처)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배우 설인아와 현실 자매 케미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높은 호응을 받은 배우 조유정이 류의현과 핑크빛 분위기를 만들며 풋풋한 로맨스를 예고했다.

조유정은 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테니스를 향한 열정에도 어려운 집안 사정 탓에 그만두려는 김연아를 연기하고있다.

지난 20일 방영분에서연아는 뛰어난 재능을 갖고 있음에도 집안 형편상 남몰래 연습을 이어갔다. 겉으로는 테니스가 재미없다고 거짓말을 했지만 연아에게 호감이 있는 문파랑(류의현 분)은 연아의 진심을 알고 위로했다.

특히 파랑은 연아가 홀로 연습하는 음성을 들려주며 연아를 달랬다. 어느새 친구가 된 두 사람이 하늘을 바라보며 대화를 이어가는 모습은 따뜻하고 달달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조유정은 류의현과의 풋풋한 로맨스 시작을 알리는 장면에서 싱그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12일 첫 등장한 조유정은 아빠 김영웅을 연기하는 박영규 그리고 언니 김청아를 연기하는 설인아와 찰떡 호흡을 보여줬다.

귀엽고 엉뚱한 매력으로 아빠, 언니와 티격태격하며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든 조유정이 이번엔 류의현과 로맨스 호흡으로 ‘케미 요정’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조유정은 '사풀인풀'에서 고등학생 캐릭터에 딱 맞게 귀엽고 통통 튀는 연기로 드라마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조유정은 올해 하반기에만 '너의 노래를 들려줘', '좋아하면 울리는',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등 세 작품에 연달아 출연했다. 매력 만점의 비주얼과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만큼 높은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조유정이 맹활약이 펼치고 있는 '사풀인풀'은 뭔가 되기 위해 애썼으나 되지 못한 보통 사람들의 인생재활극으로 울퉁불퉁 보잘것없는 내 인생을 다시 사랑하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소확행’ 드라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16회, 17회는 전국 기준 20.5%와 23.6%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일요일 방송분(16.9%, 20.2%)에 비해 상승한 수치지만, 지난주 토요일 시청률(24%)보다는 하락했다.

배우 김재영, 설인아, 윤박, 조윤희 주연으로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조준혁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