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룰라' 출신 김지현 재혼 가정사 공개
"고등학교 1학년, 중학교 2학년 아들 있다"
'미우새' 김지현 /사진=SBS

'미우새' 김지현 /사진=SBS

90년대를 풍미했던 그룹 룰라 출신 김지현이 남편과의 결혼으로 두 명의 아들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김지현은 "4년 전 결혼한 남편에게 아이 둘이 있다"며 "큰 아이가 고등학교 1학년, 작은 아이가 중학교 2학년이다. 둘 다 아들"이라고 밝혔다.

김지현은 2016년 10월 말 연하의 사업가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그는 "요즘 가장 큰 일과는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는 것"이라며 "아침에 아이들을 깨워서 보내는 것이 큰일이더라"라고 털어놨다.

김지현은 막내아들이 이른바 '중2병'에 걸렸다면서 "처음에는 당황했다. 사춘기라서 아빠에게 '터치하지 말라'고 하기도 한다. 상담도 해보니 사춘기 중2 아이들이 똑같다는 것을 알게됐고 안심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에 대해 뒤늦게 밝힌것에 대해 "숨기려고 한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여기까지 온 것"이라며 "딱히 먼저 이야기할 기회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지현은 딸이 낳고 싶다며 막내 계획을 전했다. 그는 "시험관 시술을 7번 했는데 잘 안됐다. 몸은 건강한데 나이가 문제라고 한다. 주시면 감사하고 아니라도 괜찮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