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편에 이어 산체스로 돌아온 백종원
멕시코 제대로 즐기는 '산체스 루틴' 공개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백종원 /사진=tvN 제공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백종원 /사진=tvN 제공

백종원이 무한대로 펼쳐지는 멕시코 타코 세계로 이끈다.

20일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이하 '스푸파2')에서는 다채로운 맛의 도시 멕시코 시티로 떠난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뉴욕 편에 이어 '산체스'로 돌아온 백종원은 친숙한 타코를 넘어 다양한 멕시코 음식의 향연을 펼칠 예정이다. 촬영 후 그가 "나도 몰랐던 타코를 알게 해 주는 곳이었다"라고 말할 만큼 무한대로 펼쳐지는 현지 타코 세계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멕시코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이른바 '산체스 루틴'도 공개된다. 현지 방식으로 즐기는 술 한 잔 등 백종원이 택한 '미식 로드'를 따라가다 보면 멕시코의 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고. 또한 그는 "냄비 사가야겠다"며 맛본 음식에 대한 만족감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멕시코 편의 숨겨진 웃음 포인트는 회를 거듭할수록 철저해지는 '스푸파' 만렙 백종원의 면모다. '후회의 아이콘'이던 그는 아침 식사를 두 번 하는가 하면 아침부터 고기도 양껏 주문했다.

그런가 하면 미지의 맛도 만났다고 해 궁금증이 커진다. 백종원은 "이 맛은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라면서도 "꼭 한 번 먹어봐야 하는 음식"이라고 꼽았다. 20일 오후 10시40분 방영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