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희 '해피투게더4' 하차 소감 밝혀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자 즐거운 시간"
조윤희 하차소감 / 사진 = 한경DB

조윤희 하차소감 / 사진 = 한경DB

배우 조윤희가 '해피투게더4' MC자리에서 하차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서는 '오프라인 탑골 가요제' 특집으로 꾸며져 90년대와 00년대를 주름잡았던 스타 백지영, 별, 심은진, 작곡가 유재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 말미 유재석은 조윤희의 하차 소식을 전했다. 조윤희는 "아이를 낳고 '해피투게더4'로 방송에 복귀했다. 이렇게 너무 훌륭한 MC분들이랑 한 자리에서 인사드릴 수 있어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고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조윤희는 "연기자로 돌아가서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좋은 연기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조윤희 하차소감 / 사진 =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조윤희 하차소감 / 사진 =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지난해 12월부터 '해피투게더4'와 함께한 조윤희는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 출연 중이다. 조윤희는 연기에 집중하기 위해 '해피투게더4' 하차를 불가피하게 선택하게 됐다. MC 일동은 조윤희에게 꽃다발과 케이크를 건넸고, 조윤희는 환하게 미소지으며 고마워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