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길만 걸어요’ (사진= KBS1)

‘꽃길만 걸어요’ (사진= KBS1)


헬 시댁에 시달리던 며느리 최윤소의 인생 리셋을 예고하는 ‘꽃길만 걸어요’ 첫 번째 예고 영상이 전격 공개됐다.

오는 28일(월) 안방극장을 찾아갈 예정인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같은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다.

최윤소(강여원 역), 설정환(봉천동 역), 심지호(김지훈 역), 정유민(황수지 역)을 비롯, 양희경(왕꼰닙 역), 선우재덕(황병래 역), 김규철(강규철), 경숙(구윤경 역), 조희봉(남일남 역), 정소영(남지영 역), 류담(장상문 역) 그리고 임지규(남동우 역 특별출연) 등 ‘믿보배’들의 케미와 시너지가 제대로 폭발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17일 베일에 싸여 있던 ‘꽃길만 걸어요’의 첫 예고 영상이 공개돼 예비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공개된 예고 영상은 먼저 워킹맘도 울고 갈 열혈 주부 강여원의 숨 돌릴 틈 없는 일상으로 시작된다.

시누이 아들 업어서 등원시키랴 그 와중에 시댁 쓰레기까지 버리랴 아침부터 바쁘고 고달픈 여원의 모닝 전력 질주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쓰러움을 유발한다. 하지만 시어머니인 왕꼰닙은 “그 집 며느님은 참 효부시대”라는 이웃의 칭찬에 그냥 “효부는 무슨”이라고 답하며 뻘쭘해하는 느낌을 엿보인다.

이처럼 고단한 시댁살이를 씩씩하게 견뎌 오던 여원은 마침내 분가에 성공, 남편 동우와 딸과 함께 “이제 우리만의 보금자리에서 꽃길만 걷자”며 행복감에 벅차 눈물까지 흘리지만 이런 꿈 같은 순간도 잠시뿐.

“누구 마음대로”라는 일갈과 함께 아주버님과 시누이 부부를 대동하고 찾아온 꼰닙을 본 여원은 기겁하고 “이 앙큼한 것 네가 우리 순진한 동우 꾀어서 분가하자고 했지”라면서 눈을 부라리던 꼰닙은 “내 눈에 흙 들어가기 전엔 어림없다! 분가할 수 없다”고 선언한다.

분가의 꿈이 좌절된 여원의 절망적인 표정에서는 벗어나고 싶어도 벗어날 수 없는 늪과 같은 시댁살이가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예감케 해 도대체 언제쯤 그녀가 바라던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드라마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예고 영상의 전반부가 현실 밀착형 시댁 스릴러 분위기를 연출했다면 후반부에서는 봉천동과 여원의 만남이 그려지면서 달달한 로맨틱 장르로 급반전된다.

“댁에 무슨 일 있어요. 그 댁 며느님 말이예요”라는 이웃 주민의 심상치 않은 나레이션과 함께 봉천동으로부터 시계를 건네받고 기뻐하는 여원의 모습은 대체 두 사람이 무슨 사이인지 호기심과 상상력을 무한 자극하고 있는 것.

벌써부터 평일 저녁을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는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여름아 부탁해' 후속으로 오는 28일(월) 저녁 8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