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사업실패 고백 "아내에게 미안했다"
"당시에는 죽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
박병호 사업실패 고백 / 사진 =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박병호 사업실패 고백 / 사진 =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배우 박병호가 사업 실패 경험을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데뷔 64년 차 원로배우인 박병호가 출연해 시골 마을에서 아내와 전원생활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스님 전문 배우'로 잘 알려져 있는 그는 "사업을 많이 했다. 부채가 1970년 당시 4억 정도였다"면서 "영화 제작을 3~4편 했다. 그 판을 잘 모르니까 돈이 1.5배 더 들더라. 당연히 손실이 왔다. 제작하는 족족 안 되더라"고 말했다.

이어 박병호는 "채무자들은 돈이 없으면 개돼지 취급을 하더라"라며 아내에게 뭐라고 할 때마다 정말 어떻게 하고 싶었다. 편히 살게 되면 (아내에게) 잘해줘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래서 지금은 조용히 지낸다"고 설명했다.

현재 박병호는 한 회사의 대표로 재직중이다. 그는 "나를 앞세워놓고 계약을 전부 내 이름을 해놨다. 지금 그 사람들은 모두 죽었다"면서 "당시에는 죽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해서 도망가서 죽으려고 했는데 엄마 생각이 났다. 소주 30병을 사 들고 부모님 산소를 찾아갔는데 꿈에 나온 아버지가 '어서 내려가라'고 호통을 치시더라"고 당시의 경험을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박병호는 지난 1963년 KBS 공채 동기인 배우 정혜선과 결혼했지만 1975년 이혼했다. 이후 12세 연하의 디자이너 박종숙 씨와 재혼해, 현재 남해에서 생활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