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 특권층 병역비리 조명
"유명인사 명단에 유승준 있어"
유승준, 파기환송심 최종 결론 앞두고 대국민 사과
'스포트라이트' /사진=JTBC 제공

'스포트라이트' /사진=JTBC 제공

'스포트라이트'가 특권층 병역비리를 조명한다.

17일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특권층 병역비리의 숨겨진 미스터리를 파헤친다. 이와 함께 유승준이 밝힌 미국 도피 이유와 17년 입국금지의 전말 그리고 고개 숙인 유승준의 아버지가 오열한 이유가 공개된다.

'스포트라이트'는 방송에 앞서 "지난 1998년 2월 24일 김대중 정부가 출범했다. 당시 외환위기라는 시대적 고통 속에서 사회지도층을 향한 국민들의 반감은 강화되고 있던 상황. 그리고 1998년 3월 최대 규모의 검, 경, 군 합동 병역비리 수사가 시작됐다. 그러나 특권층에 대한 수사는 제외된 채 4년간의 수사가 막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은 "1만장 가량의 당시 수사 자료들을 통해 특권층 병역비리의 숨겨진 미스터리를 공개한다"면서 "당시 수사 팀장이었던 이명현 소령은 특권층의 병역비리 수사에 내압과 은폐세력이 존재했다고 증언했다. 병역 브로커와 진단서 발급 병원 그리고 군의관까지 병역비리의 삼각 카르텔이 형성 되어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스포트라이트' 측은 "1급기밀 수사 문서를 단독 입수했다. 수사팀만이 알 수 있는 병역면제자 정보와 뇌물 수수과정, 군의관들의 진술서 그리고 고위층들의 병역비리 사실까지. 그 중 1999년 3월 22일 병무비리 합동수사부 명의로 작성된 '유명인사 명단'"이라며 "이명현 소령은 유명인사 명단을 정치재계 등 사회지도층 유력인사들을 수사하기 위해 작성했다고 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제작진은 유명인사 명단 속에는 가수 유승준이 포함되어 있었다고 했다. '스포트라이트'는 "병역비리 수사 당시 국방부와 병무청 관계자는 유승준의 자원입대 발언을 듣고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유승준은 미국인 시민권자로 돌아왔고 이는 입국 금지 17년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미국에서 유승준 부자(父子)와 인터뷰를 진행했다면서 11월 15일 파기환송심 최종 결론을 한 달 앞둔 유승준의 대국민 사과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유승준이 그토록 한국으로 돌아오고 싶어 하는 진짜 이유가 무엇인지 유승준의 입국을 둘러싼 논란과 진실을 추적했다고 강조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