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플레이어'에서 하선호에 전화번호 요구
제작진, 자막 덧붙여 그대로 방송
방통위 "성희롱하는 부적절한 상황"
"자막으로 웃음 소재 삼아, 양성평등 의식 부재"
'플레이어' 장동민 법정제재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플레이어' 장동민 법정제재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미성년자 출연자에게 전화번호를 요구하는 개그로 논란이 일었던 '플레이어'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법정 제재를 가한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송심의소위원회(위원장 허미숙)는 16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tvN '플레이어'에 대해 법정 제재인 주의(벌점 1점)을 의결하고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출연자가 여성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희롱하는 부적절한 상황이었음에도 이를 편집하기는커녕 자막이나 효과음을 통해 웃음의 소재로 삼은 것은 제작진의 양성평등 의식의 부재를 단적으로 보여준다"며 법적 제재 결정 이유를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방송된 '플레이어'에서는 힙합 서바이벌프로그램 '쇼미더머니'를 패러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당시 심사위원 역할을 맡은 장동민은 '고등래퍼3'에 출연했던 하선호가 랩을 마치자 합격자가 받을 수 있는 목걸이를 들어 보이며 "원해요?"라고 물었다.

이에 하선호는 "주세요"라고 했고, 이어 장동민은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받아쳤다. 장동민의 말에 하선호는 "저 18살인데"라며 난감해했다. 그러자 장동민은 "탈락 드리겠습니다"라며 하선호를 경연에서 떨어트렸다.

해당 장면에서 제작진은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네이버TV 클립 영상에는 '하선호에게 번호 요청? 장동민 철컹철컹 MC 등극'이라는 제목이 붙었다.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미성년자에게 전화번호를 요구하는 장동민의 태도와 이를 가감없이 방송에 내보낸 제작진을 향해 불쾌함을 표출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