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유재환, 공황장애 투병 사실 고백
"하루만 걱정과 불안 없이 살아보는 것이 소원"
유재환 공황장애 고백 / 사진 =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유재환 공황장애 고백 / 사진 =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가수 겸 작사가 유재환이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유재환이 출연한 가운데 진솔한 자기 고백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유재환은 운전을 하던 중 돌연 신발을 벗고 맨발로 운전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한 행동에 대해서 묻자 "지금 약간 답답해서 그렇다. 살짝 공황이 올 것 같아서. 마음속에 '이거 때문에 또 그러면 어떡하지'라는 불안감이 자리 잡아서 그렇다"라고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재환은 지난 2016년 공황장애를 앓고 있음을 고백했던 바 있다. 그는 "중학교 때부터 고등학교 때쯤 사춘기 때였던 것 같다. 갑자기 심장이 멈출 것 같았다. 그게 '아 스트레스 쌓여' 정도가 아니라 심장이 터질 것 같았고, 멎을 것 같고, 식은땀이 났다. 마냥 그렇게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공황장애였다"고 언급했다.

이어 "유재환은 지금 이렇게 있다가도 천정이 무너질 것 같아서 불안하다. 조명도 갑자기 팡 터질까 봐 불안하다. 불안하지 않게, 한 번만 걱정 없이 하루만 살아보는 게 소원"이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