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화면. /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화면. /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화면. /

배우 김민재가 다정한 모습으로 확 달라졌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다.

이날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는 마훈(김민재 분)에게 진심을 고백한 개똥(공승연 분)의 모습이 담겼다.

마훈은 개똥을 반가의 규수로 만들기 위한 혹독한 프로젝트를 이어나갔다. 개똥이 이수(서지훈 분)의 곁에 있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한 마훈은 개똥에 대한 마음을 애써 눌렀다.

마훈의 마음을 눈치챈 도준(변우석 분)이 개똥의 혼사를 멈추라고 하지만, 마훈은 “우리의 역할은 오작교”라며 “직녀가 이 다리를 무사히 건너 견우를 만나도록 도와주는 다리. 그뿐이어야 하네. 더 가면 직권남용일세”라고 씁쓸히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에 마훈은 개똥에게 차갑게 대하려고 했지만, 은연중에 드러나는 다정한 눈빛과 태도를 숨기지 못했다. 특히 마훈은 새 신발 때문에 뒤꿈치가 까진 개똥을 보곤 직접 상처에 손수건을 묶어주며 “이제부터 뭐든 네가 먼저”라는 말로 보는 이들의 마음도 흔들었다.

마훈의 세심하고 따뜻한 면은 개똥의 마음을 흔들었고, 결국 개똥은 “은혜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마훈의 옷을 입은 김민재는 매회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차갑고 냉철한 모습에서 다정한 면을 드러내며 더욱 호응을 얻었다. 개똥의 고백을 받은 마훈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