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황바울, 노래 부르며 깜짝 등장
간미연에 반지 건네며 프러포즈
"더 늦어지면 후회할 것 같아서 꽉 잡아"
'냉부해' 황바울, 간미연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냉부해' 황바울, 간미연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가수 황바울이 간미연을 향한 깜짝 프러포즈로 감동을 안겼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가수 겸 배우 간미연과 유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소의 탈을 쓴 의문의 남성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떨리는 목소리로 프러포즈 노래를 부른 그의 정체는 바로 간미연의 예비신랑 황바울이었다. 두 사람은 오는 11월 9일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황바울이 인형탈을 벗자 간미연은 그의 머리카락을 정리해주며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황바울은 "소처럼 열심히 일해서 행복하게 만들어주겠단 마음으로 프러포즈했다"면서 "지구상에서 이만한 여자가 없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더 늦어지면 많이 후회할 것 같아서 꽉 잡았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김풍과 유현수 셰프의 요리 안에는 황바울이 미리 부탁한 편지와 반지가 들어가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황바울은 "우리의 첫만남부터 지금까지 같이 걸어온 발걸음을 보면 우리는 운명인 것 같다. 날 믿어 주고 내 삶의 빛이 돼줘서 고맙다. 나도 자기가 기쁠 때나 힘들 때 편히 쉴 수 있는 든든한 나무가 되겠다. 내 생에 처음이자 마지막 사랑인 당신에게 청한다"며 "결혼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편지를 다 읽은 후 무릎을 꿇었고, 이를 지켜보던 유진과 이연복 셰프는 감동한 모습으로 눈물을 흘렸다. 유진은 "감동적이다. 글귀 하나하나에 진심이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