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SNS 해킹 시도 당하자 "제발 보호 부탁"
윤아/사진=한경DB, 윤아 인스타그램

윤아/사진=한경DB, 윤아 인스타그램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 윤아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해킹 시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윤아는 12일 자신의 SNS에 '비정상적인 로그인 시도가 감지됐다'는 알림창 화면을 공개했다.

아울러 그는 "지난번에도 그러더니 이번에도 로그인이 안돼서, 도대체 어떻게 해야 무섭고도 불편한 이런 일이 다시 안 생길까요. 제발 보호 부탁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타인이 윤아의 계정으로 의심스러운 로그인을 하려는 정황이 포착된 것에 대해 윤아가 직접 불편함을 토로하며 사생활 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아는 올 여름 개봉한 영화 '엑시트'로 940만 명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엑시트'로 관객들과 직접 만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