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은정, 2017년 윤기원과 이혼
결혼 6년 만에 각자 길로
황은정 "윤기원과 생각 많이 달랐다"
황은정/사진=MBN '동치미' 영상 캡처

황은정/사진=MBN '동치미' 영상 캡처

황은정이 윤기원과 이혼 후일담을 전했다.

황은정은 12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의 '돌싱특집'에 김형자, 이미영, 최준용, 임종필 등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황은정은 2017년 윤기원과 이혼했다. 결혼 6년 동안 각종 부부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잉꼬 부부의 면모를 보였던 황은정과 윤기원이었던 만큼 두 사람의 이혼은 충격을 안겼다.
황은정/사진=MBN '동치미' 영상 캡처

황은정/사진=MBN '동치미' 영상 캡처

황은정은 "1년 반 전에 이혼 기사가 떴을 때 10년 전에 알고 지낸 오빠들에게 '술 한 잔 먹자'며 연락이 왔다"며 "대부분 유부남이었고, 내가 이혼녀라고 무시하고 우습게 보는 시선이 있어 상처를 받았다"고 토로했다.

6년 동안 부부 생활을 하면서 방송에서 보여준 모습이 거짓은 아니었다고도 강조했다. 황은정은 "쇼윈도였냐고 물어보는데 리얼하게 나온 것이 맞다"며 "좋을 때는 좋았고, 치고받고 싸울 땐 싸웠다"며 "그러다가 노후를 생각하게 됐고, 각자 생각하는 이상이 달라 '우리에겐 미래가 없겠구나' 싶어 이혼한 것"이라고 이혼 사유를 설명했다.
황은정/사진=MBN '동치미' 영상 캡처

황은정/사진=MBN '동치미' 영상 캡처

황은정은 "짐을 빼서 나올 때가 제일 힘들었다"며 "남편보다 제가 일을 더 많이 했고, 재산분할을 하는 데 제가 더 줘야 하는 입장이 됐다. 부모님이 해준 혼수를 싹 다 가져나와야 본전이 되겠다고 생각해 뒤섞여 있는 물건을 정리하는 게 힘들었다"고 이혼 했던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윤기원이) 보고 후회하라고 결혼사진, 앨범도 다 냅두고 왔다"고 덧붙였다.

이혼 후 심리적으로 느낀 불안감과 괴로움도 토로했다. 괴로움을 달래기 위해 소주와 맥주를 섞어 마셨다고도 전했다.
황은정/사진=MBN '동치미' 영상 캡처

황은정/사진=MBN '동치미' 영상 캡처

황은정은 "나는 평생 이혼녀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6개월 동안 은둔하며 매일 혼술을 해서 살이 10kg이 쪘다"며 "자존감이 지하 13층까지 내려갔고, 복층인 저희 집에서 제가 끈을 매달고 있었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나 생각했다"고 극단적인 선택을 할 뻔 했다고 고백했다.
황은정/사진=MBN '동치미' 영상 캡처

황은정/사진=MBN '동치미' 영상 캡처

윤기원은 1996년 드라마 '도시남녀'로 데뷔했다. 이후 1990년대 인기 시트콤 '순풍 산부인과'에 출연했으며, 2000년대에 들어서 '이브의 모든 것', '카인과 아벨', '제중원' , '경성스캔들', '시크릿가든', '패션왕' 등을 통해 쉼없이 연기했다. 지난달 개봉한 영화 '신(新) 전래동화'를 통해 재희와 전래동화 속 흥부놀부로 호흡을 맞췄다.

황은정은 2002년 ‘산장미팅’을 통해 얼굴을 알렸으며 드라마 '로드 넘버원', '아홉수 소년', 영화 '맨발의 기봉이', '실종' 등에 출연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