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숙행./ 사진=KBS2 방송화면

‘불후의 명곡’ 숙행./ 사진=KBS2 방송화면

‘불후의 명곡’ 숙행./ 사진=KBS2 방송화면

트로트 가수 숙행이 드디어 꿈을 이뤘다.

숙행은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 낭만을 실은 목소리 故 백설희 편에 출연했다.

이날 숙행은 “그룹으로 10년, 트로트 가수로 9년간 활동해왔다. 오랫동안 이 무대에 서고 싶었다. 최고의 무대로 숙행이라는 이름을 알리겠다”며 데뷔 19년 만에 꿈의 무대인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숙행은 바쁜 일정 속에서도 밤낮 가리지 않고 준비한 ‘샌프란시스코’로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가창력과 퍼포먼스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무대였다.

마치 미국의 클래식 재즈 가수를 연상시키는 매혹적인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오른 숙행은 특유의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곡을 열창하며 평가단의 이목을 매료시켰다. 여기에 성우 배한성, 가수 조범진의 지원사격이 더해지며 한층 더 풍성해진 무대를 선사했다.

故 백설희의 아들이자 음악 동료로 출연한 전영록은 “마치 어머니의 쇼를 그대로 보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감사하다”며 숙행의 무대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숙행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눈도장을 찍었고, 방송 출연 및 공연 등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