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출연해 은사와 재회
대학·방송국·결혼 모두 두 번씩
KBS1 'TV는 사랑을 싣고' 김범수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KBS1 'TV는 사랑을 싣고' 김범수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범수가 자신을 '재수의 아이콘'이라고 밝혔다.

김범수는 지난 11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상문고등학교 시절 자신을 많이 도와준 성기동 선생님을 만났다.

이날 선생님을 만나기 전 김범수는 자신의 특별한 인생사를 공개했다. '재수의 아이콘'이라고 들었다는 김용만의 말에 그는 "서울대학교에 재수해서 들어갔다. 방송국도 첫해에 못 들어가고 한참 뒤에 들어가게 됐다"고 답했다.

좀 더 특별한 재수도 있다고. 그는 잠시 머뭇거리다 "결혼도 두 번째다"라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 김범수는 지난 2001년 11살 연상 이혼녀와 결혼식을 올려 세간의 화제를 모았으나 2008년 성격차이를 이유로 이혼 소식을 전했다.

재혼한 아내는 11살 연하의 전직 큐레이터 출신 여성으로, 두 사람은 2012년 배우 이영애의 쌍둥이 돌잔치에 참석해 처음으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2016년 결혼에 골인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