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레버리지’./ 사진제공=TV조선

‘레버리지’./ 사진제공=TV조선

‘레버리지’./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 오늘(13일) 첫 방송된다.

‘레버리지’는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미국 TNT 채널에서 5시즌동안 방영돼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동명 원작 미드 ‘LEVERAGE’의 리메이크작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레버리지’는 매주 일요일 9시 30분부터 2회 연속 방송될 예정으로, 약 2시간 남짓 통쾌하고 짜릿한 영화를 보듯 즐길 수 있어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레버리지’ 시청 키워드를 정리해 본다.

‘레버리지’의 첫번째 키워드는 개성강한 ‘캐릭터’다.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사기 전략가로 인생을 180도 바꾸는 ‘레버리지’의 ‘리더’ 이태준(이동건 분)부터 실전 사기에서는 여우주연상급인 발연기 배우 ‘여신 사기꾼’ 황수경(전혜빈 분), 아시안 게임 펜싱 금메달리스트 출신 ‘톱클라스 도둑’ 고나별(김새론 분), 인간 병기에 버금가는 전투력을 갖춘 용병 출신 보안전문가이자 ‘파이터’ 로이 류(김권 분), 미국 조기 유학파인 토종 천재 해커 정의성(여회현 분)이 한 팀으로 모여 펼칠 범상치 않은 캐릭터들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레버리지’의 두 번째 키워드는 카타르시스가 폭발하는 ‘사기 플레이’다. 극중 리더 이태준 역을 맡은 이동건은 “”레버리지’는 빈틈 많은 친구들이 모여 완벽한 사람들에게 도전하는 이야기다. 통쾌한 웃음과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의 말처럼 ‘레버리지’는 사기 실력은 최상이지만 결핍이 있는 캐릭터들이 의기투합해 법망을 교묘하게 피하는 이들을 응징하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대리 만족과 속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이다.

세 번째 키워드는 예측불가한 타이밍에 터지는 ‘코미디’다. 남기훈 감독을 비롯해 이동건, 전혜빈, 김새론, 김권, 여회현이 입을 모아 “‘레버리지’의 강점은 유쾌함”이라고 밝혀 이들이 보여줄 코미디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레버리지’ 팀과 법망 위에서 노는 나쁜 놈들의 치밀하고 숨막히는 두뇌게임 사이에 오아시스가 되어줄 유쾌한 코미디를 기대케 한다.

네 번째 키워드는 ‘스펙타클한 볼거리’다. 제작발표회에서 김새론은 “보는 재미가 가미된 드라마”라며 풍성한 볼거리를 자신했다. 뿐만 아니라 남기훈 감독은 “캐릭터들의 복합적인 감정 표현을 비롯해 이들의 변신을 보는 것도 즐거울 것”이라고 밝혀 ‘레버리지’ 팀원들의 카멜레온 같은 변신을 지켜보는 재미를 더할 것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남 감독의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연출은 남다른 영상미를 보여주며 ‘케이퍼 드라마’라는 장르적 매력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변화무쌍하고 숨 쉴 틈 없이 스펙타클한 볼거리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레버리지’ 첫 방송에 많은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레버리지’는 오늘(13일) 오후 9시 30분에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