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모두의 거짓말’ 이유영./ 사진제공=OCN

‘모두의 거짓말’ 이유영./ 사진제공=OCN

‘모두의 거짓말’ 이유영./ 사진제공=OCN

이유영 표 스릴러가 탄생됐다.

지난 12일 처음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에서 이유영의 몰입도 높은 열연이 시청자를 매료시켰다. 눈빛만으로도 전해지는 스릴러의 분위기부터 섬세한 감정연기와 시청자의 가슴을 먹먹하게 하는 오열까지, 첫 회부터 명불허전 ‘장르여신’ 이유영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가 예견됐다.

이날 김서희(이유영)는 아버지(김종수)가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사망해 충격에 휩싸였다. 아버지의 장례를 치르는 동안 남편 정상훈(특별출연 이준혁)은 해외 출장으로 자리를 비웠고, 상훈의 부재는 서희를 더욱 불안하게 만들었다. 아버지 사고 전날 아버지와 상훈이 언성을 높이며 싸우던 모습을 목격했기 때문. 장인의 장례 이후에도 종적을 감춘 남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건 아닌지, 아버지의 사고와 상훈이 혹 어떤 관계가 있을지 상상조차 어려운 의심을 키우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간절히 남편을 기다리던 서희에게 상훈의 ‘손’이 돌아왔다. 아버지의 추모식에 놓인 상자 속에 서희와 같은 반지를 끼고 있는 잘린 손이 들어있던 것. 바닥에 떨어진 손의 반지를 보고 단번에 상훈의 손임을 직감한 서희는 충격에 휩싸인 채 오열했다. 이유영의 절규와 눈물이 뒤섞인 충격적인 엔딩은 시청자를 극으로 끌어당기며 몰입도를 최고조에 달하게 했다.

극의 시작부터 끝까지 이유영의 분위기는 남달랐다. 아버지와 남편의 다툼에 불안해하는 모습부터 장례식장에서 넋이 나간 듯 시신을 바라보던 눈빛과, 아버지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터뜨린 눈물까지…순간마다 김서희의 감정선을 따라가게 만들며 극의 분위기를 주도했다.

비밀스러운 분위기 속에서도 사건을 추적해 갈 때는 스릴러의 긴장감을 자아냈다. 사건조사를 위해 형사 조태식(이민기)을 마주할 때, 이유영의 손 끝에서 전해지는 긴장감과 눈빛의 떨림은 극을 단번에 스릴러로 이끌었다. 이유영이 그리는 김서희의 불안함과 초조함이 스릴러의 긴장감을 극대화 시킨 것.

특히 마지막에 울려 퍼진 이유영의 절규와 오열은 시청자를 김서희의 감정에 이입시키며 방송이 끝난 이후에도 긴 여운을 남겼다. 섬세한 감정과 스릴러를 오가는 장르여신 이유영의 유연한 연기는 한층 세련된 장르물를 탄생시켰다. 시크릿 스릴러라는 새로운 장르를 ‘이유영표 드라마’로 완성하며 마지막까지 눈 뗄 수 없는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했다는 호평을 얻었다.

‘모두의 거짓말’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