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금정원’./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황금정원’./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황금정원’./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이 역대급 반전 엔딩으로 전국 10.4%, 최고 시청률은 10.8%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오지은이 조작한 부녀 사진의 원본을 두고 한지혜와 정영주의 엎치락뒤치락 쫄깃한 증거 싸움이 펼쳐졌다. 뿐만 아니라 이상우가 ‘오지은 전 남편’ 문지윤의 행방을 찾아내는 등 사이다 폭탄이 쉴 틈 없이 터졌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황금정원’은 52화는 수도권 9.9%, 전국 10.4%까지 올랐다. 두 자릿수 돌파와 함께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한지혜와 이상우가 조작된 과거 사진 원본을 확인하는 엔딩 장면에서는 최고 시청률이 10.8%까지 치솟아 클라이맥스로 치닫고 있는 ‘황금정원’이 어디까지 시청률을 끌어올릴지 관심이 모아졌다.

이날 방송된 49-52회에서는 빼앗긴 자신의 이름을 되찾으려는 한지혜(은동주)와 빼앗은 이름으로 더 많은 것을 가지려는 정영주(신난숙)의 싸움이 펼쳐져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특히 정영주가 한 발 먼저 한지혜와 부친 사진의 원본을 찾아 훼손했지만, 이후 한지혜와 이상우(차필승)가 영상 필름 원본을 찾아내 안방극장에 짜릿한 대 반전을 선사했다.

한지혜는 오지은(사비나)-정영주 모녀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기 위해 찾아갔다. 한지혜는 어릴 적 정영주와 행복했던 기억을 전하며 이제는 이름을 돌려달라고 부탁했지만 정영주는 끝까지 뻔뻔한 태도로 일관했다. 이 과정에서 정영주가 한지혜를 버린 진짜 이유가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뺑소니 사고 이후 어린 한지혜는 정영주의 죄를 몰아세운 반면, 어린 오지은은 정영주의 죄를 덮어주려 했던 것. 이에 정영주는 자신의 피가 섞인 오지은과 키워준 한지혜의 다른 행동에, 오지은을 선택하고 한지혜를 버린 것이었다.

그런가 하면, 차화연(진남희)은 앞이 안 보이는 꿈을 꾸는 등 불안정한 심리를 드러내 걱정을 자아냈다. 오지은은 한지혜에게 ‘은동주’의 삶을 돌려주겠다고 말하면서도 차화연이 참석한 I&K그룹의 사회공헌행사에서는 일부러 기자들을 불러 모은 후 입덧을 하며 임신 사실을 알리는 등 교활한 행보를 이어갔다. 이어 차화연의 집에 가서 저녁을 차려놓고 한 발도 나가지 않겠다며 오열하기 까지 했다. 오지은은 차화연과의 치열한 전쟁을 예고해 관심을 높였다.

한편 이태성(최준기)은 문지윤(이성욱)을 빼돌린 자가 정영주라는 사실을 알게 돼 긴장감을 높였다. 정영주의 수상한 낌새를 목격한 이태성이 멀쩡히 살아있는 문지윤을 마주한 것. 하지만 정영주는 오지은은 전혀 모르는 일이고, 자신 혼자 벌인 일이라는 거짓말로 이태성을 혼란스럽게 했다. 더욱이 “(이성욱은) 사고 당일 기억이 없네”라며 “자네를 범인으로 지목할 일이 절대 없어. 대표이사 선임만 끝나면 이성욱 집으로 돌려보낼 거야. 이 모든 것 영원히 비밀에 부쳐질 거야”라는 감언이설로 또 다시 이태성을 설득시켜 보는 이들의 고개를 내젓게 했다. 하지만 차화연은 끝까지 오지은-정영주 모녀를 향한 날 선 감정을 거두지 않고 있다. 향후 차화연이 이 모든 알게 된 후 또 어떤 파란이 펼쳐질지 기대감을 높였다.

나아가 정영주가 ‘은동주’의 이름을 끝까지 지키려 한 이유가 밝혀져 모두를 경악케 했다. 정영주가 한지혜의 주식을 가로챈 것은 물론 다른 MS(다발성 경화증) 환우 회원의 주식을 사 모아 I&K에 재 입성하려는 계획을 벌인 것. 그런 가운데 오지은이 조작한 한지혜와 부친 사진 원본이 I&K 문서 자료실에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해당 사진은 차화연이 기부한 주식을 사들인 MS 환우 회원들이 환우회의 번영을 기원하기 위해 자식과 찍은 기념 사진으로, 사진 원본은 한지혜의 진짜 이름과 정영주가 빼돌린 주식까지 되찾을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였다. 하지만 정영주가 문서 자료실에서 원본 사진을 빼돌린 후 훼손해 분노를 폭발시켰다.

하지만 마지막 장면에서 짜릿한 대 반전이 펼쳐져 안방극장에 사이다 샤워를 선사했다. 문서 자료실뿐만 아니라 자료 영사실에도 사진 원본 필름이 보관돼 있던 것. 자료 영사실에서 사진 원본을 찾은 한지혜는 어릴 적 다정했던 부친과 자신의 모습을 보고 감격의 눈물을 쏟아내 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상우는 “아버지가 돌아가시는 순간까지 걱정 많이 했나 보다. 애처로운 딸을 지켜줄 마지막 보루로 이걸 남기신 것 같아”라며 한지혜를 다독였다. 이어 “이제 끝이 보인다. 신난숙. 내가 끝장을 낼 거야”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통쾌하게 했다. 더욱이 문지윤의 행방까지 찾으며 거침없는 정영주에 대한 응징을 예고해 향후 전개에 기대감을 한껏 증폭시켰다.

‘황금정원’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