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자연스럽게’ 스틸컷. /사진제공=MBN

MBN ‘자연스럽게’ 스틸컷. /사진제공=MBN

MBN ‘자연스럽게’ 스틸컷. /사진제공=MBN

코요태의 신지가 “김종민이야말로 좋은 남편감”이라는 배우 전인화와 가수 강남께 제대로 철벽친다. MBN ‘자연스럽게’에서다.

12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는 신지와 강남이 ‘인화 하우스’를 방문해 이야기 꽃을 피운다. 그중 최고의 화제는 12일 결혼을 발표한 새신랑 강남이다. 강남은 예비신부인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께 반해버린 순간부터, 그가 생각하는 매력 포인트를 줄줄이 풀어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남은 “상화가 눈물이 많다”고 말하자, 신지는 “상화나 나처럼 세 보이는 여자들이 은근히 눈물이 많다”며 동감했다. 또 신지는 “예전엔 힘들어서 울었는데, 올해는 행복해서 많이 울었다”면서 “힘든 일은 다 종민 오빠께 얘기한다”며 김종민과의 끈끈한 팀워크를 드러냈다. 또 “나는 다 얘기하는데, 종민 오빠는 다 감춘다. 하지만 나한테 전부 걸린다”며 웃었다.

이에 전인화는 “그런 사람이 좋은 남편감이다”라며 “종민이는 치명적인 매력이 있는 신지 같은 여자를 만나야 한다”며 갑작스러운 ‘커플 메이킹’에 나섰다. 하지만 신지는 “나 매력 없다”며 단번에 철벽을 쳤다. “누나 매력많다”는 강남의 말에도 “그랬으면 종민 오빠가 나와 이렇게 오래 일할 수 있었겠는가?”라고 받아쳤다.

신지의 철벽 속에서도 강남은 “나는 후배로서 안심이 된다”면서 “혹여나 두 사람이 배우자가 없어 결혼을 하지 못 한다면, 나중에 두 사람이 결혼하면 되니까”라고 밝혔다. 이에 신지는 경악을 넘어 분노에 찬 반응을 보여 전인화와 강남을 뒤집어지게 했다.

또한 신지는 “우리가 일을 같이 시작한 초반이었으면 모를까 지금은 20년이 지났다. 너무 가족이다”라고 말해 철벽을 마무리했다.

‘자연스럽게’는 12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