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W' 적힌 호텔 사진 올렸다 삭제
"할 만큼 분풀이 했다, 더 이상 사랑하지 않아"
안재현, 'W호텔 가운' 사진 반박
"결혼 전인 2012년 싱가포르서 촬영"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안재현 씨와 이혼 소송 중인 배우 구혜선 씨가 안씨의 외도 증거라 주장하는 '호텔 사진'을 올렸다 삭제한 가운데, 해당 사진이 두 사람의 결혼 전인 2012년 촬영된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구혜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죽어야만 하는가요' 원래 공개하려고 했던 재킷 사진입니다. 법원에는 총 4장을 제출하였습니다(표기된 날짜는 음원 발표일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W'라고 적힌 호텔 가운을 입은 누군가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구혜선이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하며 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는 사진을 발견했다고 했던 상황이어서 높은 관심이 집중됐다. 이에 해당 사진이 안재현의 외도 증거로 주장해 온 사진인 것으로 추측된다.

이후 '디스패치'는 사진 속 호텔에 대해 취재했고 "구혜선이 올린 가운 사진은 국내 호텔에서 찍힌 게 아니었다. 해당 가운을 쓰는 호텔을 검색한 결과, 싱가포르 W호텔(센토사)에서 이 디자인의 가운을 사용하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또 안재현의 법률 대리인 방정현 변호사는 "안재현 출입국 기록을 살펴본 결과 2012년 12월 30일 싱가포르 출국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안재현이 구혜선을 만나기 전인 2012년 12월30일 싱가폴 W호텔에서 촬영된 것이라는 주장이다.

앞서도 방정현 변호사는 "안재현에 따르면 호텔 사진은 결혼 전에 만났던 여자친구와 찍은 것으로 파악된다. 사진 데이터 기록 분석을 통해 진위여부가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논란이 확대되자 구혜선은 이내 해당 글을 삭제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동안 그를 증오했고 망가지길 원했다. 이제 내 할 만큼 분풀이를 했으니 이제 그가 여기 나타나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를 더이상 사랑하지 않기 때문에"라는 심정을 전했다.

한누리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