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컷. /사진제공=KBS

모델 소속사 에스팀의 김소연 대표가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 합류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당나귀 귀’에는 요리연구가 심영순, 전 농구선수 현주엽과 함께 새롭게 보스 라인업에 합류한 김대표의 공감 스토리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소연은 다른 프로그램 섭외에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던 직원들이 “유독 이 프로는 나가보라고 했다”며 출연 비화를 털어놓았다. 이에 심영순은 “얼마나 갑질을 많이 했으면 여기까지 불려왔는가”라며 돌직구를 던졌다.

김 대표는 “내가 방송에 나설 캐릭터는 아닌 것 같다”며 다소 긴장한 듯한 기색을 엿보이자, MC 전현무는 “김 대표를 사석에서 만난 적이 있다”면서 “김숙을 능가하는 개그맨”이라고 폭로했다.

또한 김 대표는 초면임에도 현주엽의 볼을 꼬집으려 해 눈길을 끌었다. 현주엽은 “초면에 실수를 많이 하시는 것 같다”면서 “내가 아직 잘 몰라서 가만히 있는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하지만 그는 김 대표의 한마디에 “크게 실수하신 것 같진 않다”며 태세를 전환했다.

한편 스페셜MC로 출연한 방송인 황광희와 전현무의 패션 맞대결이 예고됐다. 전현무는 자신감 넘치는 포즈로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 대표가 꼽은 베스트 드레서가 누구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당나귀 귀’는 오는 13일 오후 5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