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엑스원(X1)의 손동표가 이종격투기선수 김동현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다.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이하 ‘도레미 마켓’)에서다.

12일 방송된 ‘도레미 마켓’에는 베트남 쌀국수를 걸고 래퍼 그레이의 ‘TMI’가 문제로 출제됐다.

이날 손동표는 받아쓰기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후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됐다. 노래가 끝나고, 손동표의 받아쓰기 판이 공개됐다. 손동표는 제대로 듣지 못한 듯 거의 적지 못했다. 이를 본 MC 붐은 “받아쓰기 실력이 김동현과 라이벌 수준”이라고 말했고, 손동표는 “아니거든요!”라고 발끈했다.

이에 방송인 신동엽은 “어린 김동현”이라고 덧붙였고, 김동현은 “그래도 글자는 내가 더 많이 썼네”라며 뿌듯해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