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록 밴드 부활이 고(故) 백설희의 ‘봄날은 간다’를 열창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에는 1950년대 여가수로 사랑받은 고(故) 백설희의 주옥같은 명곡들로 꾸며진 가운데 뮤지컬 모녀인 재즈계 대모 윤희정과 실력파 보컬 김수연, 최근 22년 만에 보컬 박완규의 합류로 화제를 모은 부활, 뮤지컬계 디바 최정원, 가수 홍경민, 신현희, 트로트 가수 숙행까지 총 6팀이 출연했다.

이날 부활은 이미자, 조용필, 심수봉 등 전설적인 가수들이 리메이크하며 대중에게 오랫동안 사랑받은 고(故) 백설희의 ‘봄날은 간다’를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부활은 허스키한 목소리와 탄탄한 고음에 애잔함을 더하는 연주로 관객들의 눈가를 촉촉이 적셨다.

어머니인 고(故) 백설희의 빈자리를 대신한 가수 전영록은 “박완규는 이 시대의 최고의 로커”라면서 “노래에서 빠져나올 수 없었다”고 밝혔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