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가 밝힌 자신의 인생사
"재수해서 서울대, 결혼도 두 번 했다"
김범수/사진=KBS

김범수/사진=KBS

SBS 전 아나운서 김범수가 자신을 재수의 아이콘이라고 밝혔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방송인 김범수가 출연했다.

현재 방송 경력 25년차인 김범수는 서울대학교 경영학 석사다.

김범수는 ‘재수의 아이콘’이라는 말에 대해 “서울대학교도 재수해서 들어갔다. 방송국도 첫해에 못 들어가고 한참 뒤에 갔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그는 “결혼도 두 번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김범수는 "정말 고마운 분인데 죄스러운 마음이 참 많다. 찾아뵙지를 못한, 마음의 짐으로 남아있는 분"이라며 고등학교 1학년 때 담임선생님을 설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