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에 반하다'이하늬(사진=방송 화면 캡처)

'노래에 반하다'이하늬(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코리아 이하늬가 듀엣 파트너로 송재호를 선택했다.

11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노래에 반하다'에서는 이하늬가 김현수와 송재호 두 참가자 중 파트너를 선택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남성 참가자 대기실을 찾은 이하늬는 "제가 함께 하고 싶은 분으로는 듬직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를 가진 분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하늬는 합숙 내내 김현수와 송재호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하니의 선곡은 가수 신승훈의 곡 '아이 빌리브(I Believe)'였다. 그는 떨리는 목소리로 노래를 불렀다. 이에 김현수와 송재호는 고백의 문을 열고 등장해 이하늬와 함께 '아이 빌리브'를 열창했다.

이하늬의 선택은 송재호였다. 그는 "노래할 때 마음을 정했다. 알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이유를 전했다.

'그녀의 노래' 코너는 여성 참가자가 가장 부르고 싶은 곡을 선곡한 후 이를 들은 남성 참가자들은 마음에 들 경우 고백의 문을 열고 나와 듀엣을 한다. 또한, 다수의 남성 참가자가 등장하면 여성 참가자가 선택할 수 있고, 선택받지 못하면 탈락이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